기후위기비상행동

언론&자료

보도자료, 논평

[성명] 기후위기에 대한 절박한 청소년들의 외침에 헌법재판소와 사회는 즉각 응답해야 한다

작성자
기후위기비상행동
작성일
2020-03-13 11:27
조회
200


기후위기 비상행동

기후위기에 대한 절박한 청소년들의 외침에 헌법재판소와 사회는 즉각 응답해야 한다

— 청소년 기후소송에 대한 지지 성명

2020년 3월 13일 -- 청소년기후행동은 “정부의 소극적이고 무책임한 기후정책이 건강하고 안전한 미래를 위협하고, 이는 헌법에 보장된 기본권인 생명권과 행복추구권을 위협하고 있다”며 “과학적이고 자명한 위험에 대해 정부가 대응을 안 함으로써 미래를 꿈꾸고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청소년들에게 빼앗았다”는 이유로 헌법소원을 청구했다.

<기후위기비상행동은> 청소년기후행동의 헌법소원을 적극 지지하고 환영한다. 기후위기 비상행동은 지난해 9월 21일 7천 명이 넘는 시민들과 함께 정부를 향해 (1) 기후위기의 진실을 인정하라는 요구와 함께 비상상황을 선포하고, (2) 온실가스 배출제로의 계획수립과 기후정의에 입각한 대응추진하며, (3) 기후위기에 맞설 범국가기구를 설치하라는 3가지 요구사항을 발표하였다. 그러나 이에 대해 정부(행정부)는 침묵했다. 이번 3월에는 비상행동의 요구사안과 함께 기후위기에 대한 각 정당의 입장을 묻는 질의서를 발송하였으나 기후위기비상행동 요구에 무색하게 거대 정당들의 답변은 매우 불충분하고 무책임했다.

국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러나 기후위기라는 실존적 위협에 국가는 아무런 책임도 지고 있지 않다. 우리나라는 기후위기에 대응하고자 2015년 체결된 파리협정에 서명한 195개국 나라 중 하나이다. 파리협정은 2100년까지 지구 평균 온도 상승을 산업화 이전 대비 2도 이내로 제한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IPCC 1.5도 보고서는 이도 부족하기에 ‘지구온도 상승을 1.5도 이내로 막아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한국정부는 이러한 실질적인 위협과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무시한 채 기후위기라는 과학적으로 입증된 실질적 위협에 대비하지 않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지속해서 늘리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위험을 방치하고 있다. 한국은 기후변화대응지수(CCPI)보고서에서 61개국 중 58위로 최하위권으로 평가받았다.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에너지사용에서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에너지로 전환하는 에너지전환지수도 32개 선진국 중 2년째 최하위권이다. 그뿐 아니다. OECD 국가 중 한국만이 유일하게 석탄 소비량이 증가하였으며, 해외 석탄에도 중국 다음으로 가장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한국이 국제사회에서 기후악당이라는 비판을 받는 이유다.

국회는 파리협정을 비준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온실가스배출량을 늘리며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정부와 산업계의 행태에 어떠한 견제와 책임도 다하고 있지 못하다. 영국, 프랑스 등은 이미 국회에서 법제화를 통해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정하고 국가의 역할을 수행하도록 견제했지만, 한국의 국회는 기후위기 대응 법안을 외면한 채 정쟁만을 일삼고, 재생에너지 확대, 내연기관차 축소 정책의 발목을 잡는 등 기후위기 대응에 아무런 역할을 하고 있지 못하다. 이번 총선에서도 두 거대 양당에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공약은 실종되었다.

자신들의 미래가 사라져버릴지 모른다는 절망감에 짓눌린 청소년들은 이제 소송이라는 수단을 통해 더 직접적으로 정부와 국회에게 책임을 묻는다. 무책임한 온실가스 정책 때문에 안전한 환경에서 살아갈 청소년의 헌법적 권리가 침해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청소년들은 소송을 통해 헌법으로 보장된 권리를 되찾기 위해 싸우겠다고 선언하였다. 이는 청소년뿐 아니라 모든 세대와 계층이 보장받아야 하는 권리이기 때문이다.

이미 전세계 기후변화 소송은 1700여건에 달하고 있다. 네덜란드 법원은 세계 최초로 “정부가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를 방치하는 것은 정부가 헌법과 국제법이 보장하는 인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판결하기도 했다. 한국의 헌법재판소도 청소년들의 헌법소원에 대해 “국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고, 이를 위해서는 기후위기에 대해 국가가 적극적 목표를 세우고 행동해야한다”고 판결할 것을 기대한다.
전체 2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3
[성명서] 코로나위기를 통해, 그리고 코로나위기를 넘어, 닥쳐올 기후위기를 대비하자
기후위기비상행동 | 2020.03.31 | 추천 12 | 조회 420
기후위기비상행동 2020.03.31 12 420
22
[보도자료] 온실가스배출 1위기업 포스코 주주총회 대응 기자회견
기후위기비상행동 | 2020.03.27 | 추천 1 | 조회 38
기후위기비상행동 2020.03.27 1 38
21
[논평] 실망스러운 더불어민주당의 그린뉴딜 공약, 여전히 의지는 보이지 않는다.
wjrwjdxptmxm | 2020.03.21 | 추천 0 | 조회 43
wjrwjdxptmxm 2020.03.21 0 43
20
[성명] 기후위기에 대한 절박한 청소년들의 외침에 헌법재판소와 사회는 즉각 응답해야 한다
기후위기비상행동 | 2020.03.13 | 추천 9 | 조회 200
기후위기비상행동 2020.03.13 9 200
19
[2020총선시민네트워크 발족 선언문] 분노하자. 참여하자. 희망하자
기후위기비상행동 | 2020.03.12 | 추천 0 | 조회 66
기후위기비상행동 2020.03.12 0 66
18
[보도자료] 기후위기 외면하는 거대정당 총선정책
기후위기비상행동 | 2020.03.12 | 추천 7 | 조회 810
기후위기비상행동 2020.03.12 7 810
17
[성명] 핵발전은 결코 기후위기의 해법이 될 수 없다. — 후쿠시마 핵사고 9주기, 안전한 미래를 위한 정치가 필요하다.
기후위기비상행동 | 2020.03.11 | 추천 9 | 조회 239
기후위기비상행동 2020.03.11 9 239
16
[논평] 너무나 한가하고 안이한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 검토안
기후위기비상행동 | 2020.02.05 | 추천 1 | 조회 128
기후위기비상행동 2020.02.05 1 128
15
[보도자료] 호주산불 기후위기 촛불집회
기후위기비상행동 | 2020.01.13 | 추천 0 | 조회 103
기후위기비상행동 2020.01.13 0 103
14
[성명] 2050저탄소사회비전포럼 관련
기후위기 비상행동 | 2019.12.19 | 추천 0 | 조회 91
기후위기 비상행동 2019.12.19 0 91

뉴스레터

뉴스레터 구독하기

기후위기비상행동

함께 행동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