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대, 종교인들도 나선다 – 종교인 기후행동 선언

22일(화), 서울 원불교 소태산기념관에서 한국의 6대 종단 – 기독교, 불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천주교 – 이 모여 종교인 기후행동을 선언했다. 선언문에서 종교인들은 “가난한 삶과 무소유의 가르침을 저버리고” 욕망의 사회에 편승하는 “큰 죄를 저질러왔음을 깊이 참회”하며, “파국적인 기후위기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인류의 양심을 회복할 윤리와 도덕을 새롭게 정립하고 사랑과 자비, 은혜와 공경의 보편적인 가치를 발휘하여 지구생태계를 살리는 길에 모든 방법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또한 정부에게는 “기후위기를 비상사태로 선언하고 총제적인 대응을 위한 범국가기구를 설치할 것을 강력히 제안”했다.

 ⠀⠀⠀⠀⠀⠀⠀⠀⠀⠀⠀⠀⠀⠀⠀⠀ 

종교인 기후행동 선언

 ⠀⠀⠀⠀⠀⠀⠀⠀⠀⠀⠀⠀⠀⠀⠀⠀ 

종교환경회의가 주최한 2020년 종교인대화마당에서 이루어진 종교인 기후행동 선언에는 양기석 천주교창조보전연대 대표, 정윤택 천도교한울연대 교화부장, 최영갑 유교산수회장, 김선명 원불교환경연대 대표, 미광 불교기후행동 대표, 양재성 기독교환경운동연대 대표가 함께했으며, 줌과 유튜브를 통해 중계되었다.

이번 마당에서 드러난 각각 종단의 관점은 조금씩 다른 듯하면서도 궁극적으로는 서로 통했다. 불교의 원행스님(환경종교인평화회의 대표)은 ” 세상의 모든 생명이 서로 의존하며 서로의 관계 속에서 존재하고 있음을 알아야할 것”이라며, 이번 자리가 “인간과 자연이 인드라망생명공동체로 거듭나는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축사했다. 이홍정 목사(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는 “우리는 코로나 19위기가 가져오는 상실의 고통 속에서 ‘멈춰라, 성찰하라, 돌이키라”는 하느님의 통절한 외침”을 듣는다며, 오늘 선언을 통해 “생태적 회심을 통한 문명사적 전환을 요청하는 하늘의 명령과 땅의 호소에 응답하게 되어 참 기”쁘다고 밝혔다.


원불교 오도철 교무(교정원장)는 모두가 부처님이니 존경과 경외의 마음으로 불공해야한다는 ‘처처불상’과 작은 것부터 아끼고 나눠야한다는 ‘이소성대’의 실천을 강조했다. 천도교 송범두 교령은 “우리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하늘이 덮어주고 땅이 실어주며 해와 달이 비추어주는 은덕을 누리고” 있다며, 개벽은 부모이신 자연과 “만물을 내 몸처럼 존경하라는 경물사상을 실천함으로서 실현”될 것이라고 말했다.

 ⠀⠀⠀⠀⠀⠀⠀⠀⠀⠀⠀⠀⠀⠀⠀⠀ 

이번 대화마당 1부의 끝에 송출된 영상. 체르노빌 사고로 죽은 느릅나무를 기리며 상처받은 지구를 치유하는 ‘느릅나무 춤’ 을 종교인들이 함께 추고 있다. (영상 캡쳐)

 ⠀⠀⠀⠀⠀⠀⠀⠀⠀⠀⠀⠀⠀⠀⠀⠀ 


천주교 강우일 주교(주교회의 생태환경위원회 위원장)는 기조강연을 통해 그리스도인들이 인간으로 하여금 만물을 ‘다스리고 지배하라’는 성경 말씀을 제대로 알아듣지 못하고 실책을 저질러왔다며, 지배란 절대적인 지배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일구고 돌보아야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업혁명 이후 인류는 이 세상이 영원히 발전하고 성장할 것이라는 전혀 근거없는 신화적 세계관에 사로잡혀살았”으며, “발전을 위해서라면 자연을 희생시키고 자원을 약탈하는 ‘야만’이 정당화되었다며, “어머니 지구에 끼친 폭력을 겸허하게 사죄하고 속죄하는 자세로 화해를 시작해야”, “어머니 지구에게, 숲에게, 강물에게, 동물들 식물들에게 진심으로 용서를 구하고 더불어 사는 길을 모색해야”한다고 밝혔다.

 ⠀⠀⠀⠀⠀⠀⠀⠀⠀⠀⠀⠀⠀⠀⠀⠀ 

종교인기후행동의 퍼포먼스

 ⠀⠀⠀⠀⠀⠀⠀⠀⠀⠀⠀⠀⠀⠀⠀⠀ 

2부 워크샵에서는 각 종단의 기후대응 현황을 서로 나눴다. 참고로 천주교, 개신교, 분교, 원불교의 4개 종단은 올해 각각 기후행동을 출범해 기후위기 대응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가톨릭기후행동이 2월에 ‘저희가 생명과 아름다움을 보살피게 하소서’ 문구를 봉헌하며 종교 기후행동의 첫 번째 사례로 출범한 이래, 5월에는 개신교에서 “참회하는 마음으로 우리의 본래 자리로 돌아가 창조세계를 온전히 돌보는 일에 온 힘을 다”할 것며 기후위기 녹색교회 비상행동이 출범했다. 6월에는 불교기후행동이 ‘소유와 탐욕에 기반한 현재의 산업사회를 무소유와 무탐의 불교 가치에 기반한 생태사회로 전환하는데 힘을 모을 것’이라며 나섰고, 7월에는 ‘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는 정신으로 원불교기후행동이 출범한 바 있다.